"피부과전문들의 모임" 하얀나라스킨그룹자세히보기
병원 : 02-2281-6589 스킨케어 : 02-2294-5687

색소질환

브이레이저색소질환치료

주근깨

자외선의 영향을 받으며 유전적인 소인이 있는 걸로 보여지므로 치료 후에도 자외선 차단을 꾸준히 해주시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전체적인 주근깨 병변이 넓게 분포하고 있다면 IPL 치료가 효과적이며 명확한 주근깨만 국소적으로 있다면 큐스위치 레이저가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1회 치료로도 효과가 좋지만 재발율을 낮추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2~3회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검버섯

나이가 들면서 얼굴이나 팔, 다리 등의 부위에 나타나는 노인성 변화라 하여 노인성 반점이라고도 불리는 검버섯은 예정에는 중 노년의 전유물로 알려졌으나 지금은 운전, 테니스, 골프 등 야외 활동을 즐기는 30대에서도 종종 발견을 할 수가 있습니다.
검버섯이란 의학 용어는 지루 각화증이라고 하는데 주로 장년이나 노년층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성종양의 일종입니다.
주로 이마와 얼굴, 목과 같이 피지선이 발달한 부위에 생기므로 ‘지루’라고 이름이 붙었습니다. 주위의 피부와 경계가 뚜렷한 갈색 또는 검은색을 띱니다 검버섯은 햇볕에 피부가 오래 노출될 경우 피부의 방어기전이 작동하여 피부각질이 굳거나 표피의 세포가 국소적으로 과다하게 증식이 되면서 일어나게 됩니다. 그리고 유전적인 요인도 검버섯과 관련이 있어 일부 가족에게는 검버섯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물방울 같은 갈색의 반점이 생기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커지고 색도 진해집니다. 이런 검버섯은 안면, 두부, 목, 손등, 팔에 주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입니다.

 


양측성 모반양 반점

피부 깊은 곳(진피)에 색소를 만들어 내는 멜라닌세포의 존재로 인하여 피부에 색소 반이 생기는 질환으로 사춘기 이후에 기미처럼 광대뼈나 눈 밑, 콧구멍 주위, 이마의 양쪽 가장자리에 짙은 회색이나 갈색의 반점이 양측으로 생기는 점의 일종입니다. 대부분 기미라고 잘못 생각하고 있으며 대개 20대에서 30대에 생기기 시작합니다.
기미와 다른 점은 우선 발병 연령이 기미보다 훨씬 어려서 사춘기이후부터 생길 수 있고, 갈색의 기미에 비해 색깔이 청회색을 띠고 있으며, 기미가 넓은 갈색의 반점인데 비해 콩알 크기의 둥근 회색 반점이 모여 있게 보입니다.

 


내원하시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본인과
맞는 치료를 받아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